먹튀검증

이를 어쩌나...펠릭스 ''호날두처럼 되고 싶다''

먹튀검증 0 1178
15646564386343.jpg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포르투갈 신성' 주앙 펠릭스(아틀레티코 마드리드)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처럼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펠릭스가 아틀레티코 유니폼을 입었다. 전 소속팀 벤피카에서 발표한 이적료는 1억 2,600만 유로(약 1,655억 원)로, 역사상 4번째로 높은 몸값의 선수로 기록됐다. 그는 지난 27일(한국시간)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 프리시즌 경기에서 1골 2도움을 기록하며 자신의 이적료 가치를 증명했다. 이어진 MLS 올스타와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올렸다.

펠릭스는 세르히오 아구에로, 디에고 포를란, 페르난도 토레스, 라다멜 팔카오 등 아틀레티코의 스트라이커 계보를 이을 거라 기대되고 있다. 펠릭스는 1일 글로벌 스포츠 매체 'ESPN'과 인터뷰에서 "나도 아틀레티코에 있던 스트라이커를 보면서 자랐다. 정말 훌륭한 선수들이자, 스트라이커들이었다. 나도 그들 중 하나로 평가받고 싶다. 내가 이곳에 온 이유다"라고 말했다.

펠릭스는 제 2의 호날두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그는 호날두와 함께 유럽축구연맹(UEFA) 네이션스컵에서 활약하며 포르투갈의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펠릭스는 "호날두는 5번이나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모든 선수드의 꿈이다. 나도 호날두처럼 되고 싶다"라고 호날두가 자신의 롤모델임을 인정했다.

펠릭스의 이 발언은 한국 축구팬이 보기에 불편할 수밖에 없다. 호날두는 지난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팀 K리그와 유벤투스의 친선경기에서 90분 동안 벤치만 지키면서 거센 야유를 받았다. 경기 후 45분 이상 출전해야 한다는 조항도 무시한 것으로 알려졌고, 호날두를 향한 분노는 극에 달한 상황이다. 몇몇 축구팬들은 계약을 위반한 호날두와 유벤투스, 주최(더 페스타)측을 상대로 집단 소송을 준비 중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0 Comments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