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검증

‘타선 폭발+김광현 13승’ SK, KIA 스윕승 저지…2연패 탈출[오!쎈 리뷰]

먹튀검증 0 1781

15646633873607.jpg

[OSEN=길준영 기자] SK 와이번스가 타선이 폭발하며 2연패를 벗어나고 스윕패를 면했다.

SK는 1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홈경기에서 10-1 대승을 거뒀다. 

주중 3연전 첫 2경기에서 2득점에 그친 타선은 이날 10안타 3홈런 10득점으로 폭발했다. 한동민, 로맥, 정의윤이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 타선을 이끌었다. 로맥과 노수광은 3안타로 활약했고 이재원, 정의윤은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선발투수 김광현은 7이닝 3피안타 5탈삼진 1실점 호투로 시즌 13승을 거뒀다. 김광현의 뒤를 이어서 등판한 정영일(1이닝)-신재웅(1이닝)은 실점 없이 팀의 승리를 지켰다.

KIA는 1회초 터커의 2루타와 최형우의 1타점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시리즈 스윕패 위기에 몰렸던 SK는 1회말부터 타선이 불을 뿜었다. 노수광의 안타와 최정의 볼넷으로 만든 2사 1, 2루 찬스에서 로맥이 1타점 2루타를 날리며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서 이재원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고 정의윤이 투런 홈런을 쏘아올리며 단숨에 5-1 리드를 잡았다.

SK는 3회 로맥과 이재원의 연속 2루타로 6-1을 만들었고 정의윤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달아났다. 4회에는 한동민이 투런 홈런을 터뜨리며 9-1까지 점수차를 벌렸다.

승기를 잡은 SK는 7회 로맥의 솔로 홈런으로 10-1까지 달아났다.

KIA는 9회초 선두타자 최형우가 안타로 출루하며 마지막 기회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우성과 안치홍이 범타로 물러나며 순식간에 아웃카운트 2개가 올라갔다. 이창진이 볼넷으로 출루하며 2사 1, 2루 찬스를 잡았지만 백용환이 땅볼로 잡히며 그대로 경기는 끝났다. KIA는 이날 패배로 2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email protected]

0 Comments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