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검증

[현장목소리] ‘호날두 유니폼+셀카’ 세징야, “여론의식? 논란은 유벤투스 일”

먹튀검증 0 1031

15645258449901.jpg

[스포탈코리아=대구] 곽힘찬 기자= 세징야가 ‘대국민 호날두 사기극’에 관해 입을 열었다.

대구FC는 30일 오후 7시 30분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23라운드 수원 삼성전에서 0-2 패배를 당했다.

이날 세징야는 선발 출전해 전방에서 고군분투했지만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유벤투스전 풀타임 여파가 영향을 미친 듯 했다. 세징야는 “유벤투스전으로 인해 체력적인 문제가 있었다. 오늘 최선을 다했고 내가 가지고 있던 기량을 모두 발휘하려고 했지만 그러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세징야는 평소 ‘호우 세레머니’를 즐겨 사용할 정도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를 동경해왔다. 지난 26일 유벤투스전 당시엔 호날두와 얘기를 나누며 유니폼을 교환했고 경기 후 유벤투스 선수단 버스 앞에서 호날두와 사진을 찍기도 했다. 사실상 유벤투스전 ‘유일한’ 승리자였다.

호날두는 ‘최소 45분이상 출전해야 한다’는 계약을 지키지 않아 국내 축구팬들의 공분을 샀다. 유벤투스와 호날두의 침묵에 해외 언론들까지 주목하고 있고 국내에선 10년 가까이 이어졌던 ‘메호대전’이 끝났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여론이 좋지 못하다.

호날두를 향한 부정적인 인식은 호날두가 우상인 세징야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하지만 세징야는 신경 쓰지 않았다. 그는 “사실 잘 모르겠다. 우상인 호날두를 봤다는 것 자체가 기분이 좋았다. 이야기를 나누고 유니폼을 바꾼 것은 정말 영광스러운 일이다. 논란은 유벤투스 쪽의 일이라 크게 신경 쓸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0 Comments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