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튀검증

서귀포에서 펼쳐지는 유소년월드컵, '제주국제유스축구대회' 개최

먹튀검증 0 2133

15646498627521.JPG

[스포탈코리아] 서재원 기자= 제주 서귀포에서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가 개최된다.

서귀포시가 '글로컬(글로벌+로컬) 축구 도시'를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스포노믹스(스포츠+경제)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사업으로 추진하는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를 개최한다. 2017년 1회 대회에 이어 올해 3회째를 맞는 제주국제축구대회는 역대 최고 수준의 팀들이 참가를 확정 짓고 8월 11일(일) 조추첨식을 시작으로 12일부터 18일까지 8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서귀포시의 축구도시 육성 사업 중 핵심사업인 제주국제축구대회는 국내외 축구 관계자, 참가팀들을 통해 대회의 완성도에 대한 높은 평가를 받으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또한 스포노믹스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 축구 도시의 이미지를 강화했다는 평이다.

서귀포 강창학구장을 비롯해 5개의 천연잔디 경기장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는 15세 이하 선수들이 참가하는 대회로 한국 축구팬들에게도 인기가 높은 독일 분데스리가의 도르트문트, 아우크스부르크를 비롯해 팔메이라스(브라질), 뉴캐슬 유나이티드, 카디프 시티(이상 잉글랜드), LA갤럭시(미국), PSV 아인트호벤(네덜란드) 등 유럽, 북미, 남미를 대표하는 최정상급 팀이 출전한다.

아시아권에서는 가시마 앤틀러스, 감바 오사카, 도쿄 베르디, 요코하마FC(이상 일본), 상하이 선화(중국) 등이 출전한다. 한국에서도 제주 유나이티드, 전북 현대, 포항 스틸러스, 성남FC, 부산 아이파크, 수원FC, 전주시민축구단, 대병중학교 등 8개 팀이 참가하여 총 20개팀(600명 내외)이 결전을 펼친다.

특히 독일(도르트문트), 브라질(팔메이라스)를 비롯한 각 팀의 15세 국가대표 선수들도 대회 참가를 확정지으며, 대회의 수준은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본 대회의 진행 방식은 조별리그 후 승자전, 패자전 토너먼트로 이어지는 경기방식을 채택, 모든 참가팀들이 서로 경기를 할수 있게 유도하고 각 나라의 선수들이 경기 성적을 떠나 다양한 축구를 경험하며 그 본연의 가치를 즐기고 느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과 대한축구협회의 대회 승인을 얻어 개최하는 공식 국제대회로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 축구협회가 주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국민체육진흥공단, 서귀포시체육회가 후원한다. 또한 이번 국제대회 운영을 위해 스포츠마케팅 전문회사 HM스포츠가 공식대행사로 선정돼 대회 운영을 진행한다.

한편, 2019 제주 국제 유스 축구대회 결승전은 8월 18일(일) 개최되면 우승, 준우승, 3위 입상 팀에게 트로피와 메달이 수여될 예정이며, MVP 1명에게 트로피가 수여된다.

15646498642839.jpg

0 Comments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
untitled